사회 사회일반

[영상]맨발로 고속도로 달리는 아이…바로 뛰쳐나가 구한 운전자

“아이와 차 사고 냈을 뻔한 운전자까지 살렸다”

영상='한문철 TV'영상='한문철 TV'




고속도로에서 맨발로 위험천만하게 돌아다니던 아이를 구조한 운전자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0월 3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난 10월 4일 오후 6시쯤 대전톨게이트 인근 고속도로에서 찍힌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제보자 A씨는 일을 마치고 귀가하다 6-7세 정도로 보이는 아이가 맨발로 고속도로를 달리는 모습을 목격했다.



놀란 A씨는 곧장 차량 비상등을 켜고 아이 뒤를 따라가며 112에 신고했다. 이후 차를 세운 뒤 아이를 구하러 도로로 뛰어갔다.

관련기사



A씨는 아이를 도로 밖으로 데려가려 애썼지만 아이는 주저앉으며 버텼다. 나이, 이름 등을 물었지만 고함을 지르고 몸부림을 쳤다.

다행히 사고 없이 아이를 안아들고 도로를 벗어난 A씨는 아이가 또 어떤 돌발 행동을 할지 몰라 경찰이 올 때까지 약 8분간 뒤에서 아이를 꼭 안고 있었다.

경찰에 아이를 인계한 A씨는 귀가 후 지구대에서 연락을 받았다. 지구대에는 실종신고가 접수돼 있었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부모가 안전하게 아이를 데려갔다는 연락이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조카와 또래여서인지 아이를 처음 발견한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며 “아이를 안고 있는 내내 한편으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한 변호사는 “A씨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내주자”며 “그에게 반광점퍼와 페달박스를 선물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 아이와 혹시 모를 차 사고를 냈을 뻔한 운전자까지 살렸다”, “용기 없이 쉽게 할 수 없는 행동이다. 영웅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정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