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연기 가득한 계단에서 목 터져라 “불이야!”…이웃 56명 구한 중학생

사진 출처 = 인하대사범대부속중학교사진 출처 = 인하대사범대부속중학교




주말 아침 오피스텔 화재 현장에 있던 중학생이 이웃들의 대피를 도와 인명피해를 막았다.



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전 9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10층짜리 주거용 오피스텔 2층에서 불이 났다.

인하대사범대부속중학교 2학년 조우신(14)군은 당시 가족들과 함께 집 안에 있다가 우연히 검은 연기가 치솟는 것을 목격했다.

조 군은 7층 집에서 나와 이미 연기로 가득 찬 계단으로 대피하면서 이웃들이 들을 수 있도록 “불이야”라며 연신 소리쳤다.



조 군은 “가족과 대피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안 보여서 본능적으로 큰 소리를 외쳤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건물 바깥으로 나온 조 군은 자신의 목소리를 듣고 창문을 연 주민들을 향해 “젖은 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낮은 자세로 대피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당시 건물 2층과 6층에 살던 주민들은 조 군의 목소리가 아니었다면 화재 현장을 빠져나오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출처 = 인천소방본부사진 출처 = 인천소방본부


경찰은 조 군이 초동 대피가 중요한 화재 현장에서 솔선수범해 주민들을 도왔다며 미추홀경찰서장 명의의 표창장을 수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 군이 목이 쉬도록 이웃에게 화재 발생 상황을 알리고 대피 방법을 설명해 초동 조치에 큰 도움을 줬다”며 “조군 덕에 주민 56명이 무사히 대피해 사망자나 중상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성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