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한은 “추가 인상 우려 완화됐으나 긴축기조 유지 필요성에 주목해야”

한은 FOMC 관련 상황 점검 회의

물가·통화 긴축·중동 사태 등 유의

한국은행 신축 통합별관 외관 모습. 사진공동취재단한국은행 신축 통합별관 외관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연방준비제도(Feb·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완화적으로 해석되면서 추가 인상에 대한 시장 우려가 일부 완화됐다. 다만 한국은행은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긴축기조 유지 필요성을 지속 언급한 만큼 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2일 한은은 이상형 부총재보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FOMC 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관련기사



이번 FOMC 회의에선 시장 예상대로 정책금리가 5.25~5.50%로 동결됐다. 다만 정책경절문이나 기자회견 내용이 다소 완화적으로 해석된 가운데 미국 재무부의 장기국채 발행 속도 조절 등이 나오면서 금리가 하락하고 주가가 상승했다. 연준은 최근 장기금리 상승에 따른 금융 여건 긴축이 경제주체의 활동 제약 요인일 뿐만 아니라 정책금리 결정 과정에서 고려 요인으로 제시되면서 정책금리의 추가 인상 가능성이 낮아진 것으로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이 부총재보는 “이번 FOMC 회의에서 최근 장기금리 급등에 따른 금융 여건 긴축이 고려 요인으로 제시되면서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 우려가 일부 완화된 측면이 있다”며 “다만 파월 의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을 위한 긴축기조 유지 필요성을 일관되게 피력하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현재 금융 여건이 충분히 제약적인지 확신할 수 없으며 현재 금리 인하에 대해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은은 향후 주요국의 물가·경기 흐름, 통화정책 긴축기조 장기화, 이스라엘·하마스 사태의 전개 상황 등 불확실성 요인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유의해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