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오늘 서울 기온, 역대 11월 중 최고치…'116년만에 가장 더워'

서울 최고 25.9도로 11월 기준 신기록 경신

입동 앞두고 늦여름 날씨…경남 김해는 30도 넘겨

기상청 "오늘 정점으로 기온 내려갈 것"

제주도에 연일 화창하고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2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금릉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연합뉴스제주도에 연일 화창하고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2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금릉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2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20도를 훌쩍 웃돌며 역대 11월 중 가장 더웠던 날로 기록됐다. 입동(11월 8일)을 앞두고 기온이 되레 10월보다 상승하는 모양세다.

기상청 관측자료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최고기온은 25.9도(오후 3시 25분 기준)까지 치솟으며 1907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11월 기온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서 2011년 11월 5일(25.9도) 이후 12년 만에 최고치다.서울 종로구 기준 오후 4시 30분 기온 역시 24.8도로 전날보다 4~5도 따뜻한 수준이다. 일출 이전인 오전 4시에도 18.9도로 20도에 육박하는 온화한 날씨였다.



대전 역시 일최고기온 26.3도를 기록해 2011년 11월 이후 12년 만에 11월 최고기온 최고치가 바뀌었다. 대구는 이날 최고기온이 27.0도로 1979년 11월 이후 44년 만에 11월 최고기온 신기록을 경신했다. 경주시와 강릉시도 지난해 세운 일최고기온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관련기사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며 ‘늦여름 날씨’를 보인 지역도 있었다. 경북 경주시와 강원 강릉시는 최고기온이 각각 29.4도와 29.1도를 기록했다. 경남 김해시 진영읍은 이날 오후 2시 24분 기준 기온이 30.7도까지 올랐다.

기상청 기온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에 비해 서울 최저기온과 평균기온이 모두 반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최저기온은 지난달 22일 5.4도까지 떨어졌다가 9~12도 사이를 오갔다. 이후 이달 들어 되레 10도대 후반까지 상승하고 있다. 서울시 평균 기온 역시 지난달 21일 10.4도까지 내렸다가 이달 1일에는 19도까지 올랐다.

이처럼 ‘뒷북 더위’가 나타난 것은 우리나라 남쪽에 고기압이 자리해 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온난습윤한 남서풍이 불어오는 상황이 한동안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강원영동은 남서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더 뜨거워져 여름을 방불케 할 정도로 기온이 올라갔다.

중부지방의 경우 지난밤 흐려 복사냉각이 활발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지 않은 점도 이날 기온이 높은 데 영향을 줬다.

한편 기상청은 기온이 이날을 정점으로 내림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밤은 하늘이 맑아 복사냉각이 활발히 이뤄져 기온 하강 폭이 클 전망이다. 또한 전국이 흐려지면서 3일 낮에는 일사에 의한 낮 기온 상승이 적을 것으로 보인다. 주말부터 월요일인 6일까지는 전국에 비가 내리고 찬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장형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