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가자지구에 처음 연료 공급… "구호품 전할 유엔 차량 운용 목적"

15일 이집트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잇는 라파 국경 검문소에서 연료를 실은 트럭이 대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15일 이집트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잇는 라파 국경 검문소에서 연료를 실은 트럭이 대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 발발 후 처음으로 15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연료가 공급됐다.

관련기사



AFP통신은 이날 이집트 국영 알카히라뉴스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를 보면 이날 연료를 실은 트럭이 가자지구 남부와 이집트 간 접경지역인 라파 국경 검문소를 통과했다. 라파 국경 검문소는 가자지구와 이집트를 연결하는 관문 중 유일하게 이스라엘의 통제를 받지 않는 곳이다. 한 소식통은 “연료 부족으로 작동을 멈춘 팔레스타인 쪽 트럭들이 구호품을 전달하는 것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가자지구에 연료가 반입되기는 지난달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공격하며 전쟁이 시작된 지 39일만에 처음이다. 접경지대에서도 추가로 트럭 두 대가 국경을 건너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것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이스라엘군(IDF)은 가자지구를 전면 봉쇄하고 물자 반입을 통제해 왔다. 지난달 21일 인도주의적 구호품 반입을 허용한 이후에도 하마스의 전용 가능성이 크다며 연료는 차단해왔다.

로이터통신은 앞서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내 유엔 운영에 쓰이는 트럭에 들어갈 디젤유 2만4000ℓ 반입을 승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스라엘 국방부의 팔레스타인 민사 담당 기구인 코가트(COGAT)도 “라파 국경을 통해 인도주의적 구호품을 운반하는 유엔 트럭의 경우 미국의 요청에 따라 라파 검문소에서 급유가 이뤄질 것” 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박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