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자동차

토요타, 2023 일본 모빌리티 쇼에서 EPU와 랜드 크루저 Se 공개

트렌드 따르는 전동화 중형 픽업 EPU

랜드 크루저 기반의 3열 전기 SUV

다양한 전기차 제공으로 경쟁력 강화

토요타 EPU 컨셉·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토요타 EPU 컨셉·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



2023 일본 모빌리티 쇼(Japan Mobility Show 2023)에 참가한 토요타(Toyota)가 다채로운 전동화 전략을 표현하는 두 대의 전동화 컨셉 모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두 대의 전동화 컨셉 모델은 최근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중형 픽업트럭을 기반으로 한 전동화 모델, ‘EPU’와 랜드 크루저를 전기차 사양으로 변화시킨 ‘랜드 크루저 Se’다.


푸른 차체가 돋보이는 전동화 중형 픽업트럭, EPU는 시장에 출시된 픽업트럭에 비해 한층 깔끔하고 부드럽게 다듬어진 모습이다. 이러한 모습의 배경에는 일반적인 ‘바디 온 프레임’이 아닌 모노코크 섀시가 존재한다.

토요타 EPU 컨셉. 김학수 기자토요타 EPU 컨셉. 김학수 기자


브랜드가 밝힌 제원에 따르면 EPU는 5,070mm의 전장과 각각 1,910mm와 1,710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췄으며 휠베이스는 3,350mm에 이르는 만큼 실내 공간과 함께 적재 능력을 한층 강화한 모습이다.



프론트 그릴이 필요 없는 전기차의 특성에 맞춰 깔끔하게 다듬어진 프론트 엔드와 함께 짧은 보닛 라인이 돋보인다. 이와 함께 스키드 플레이트, 클래딩 가드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해 EPU의 특성을 강조한다.

관련기사



토요타 측에서는 구체적인 제원과 패키징의 구성은 언급하지 않았으나 낮은 무게 중심을 바탕으로 우수한 핸들링 퍼포먼스를 예고하며, 전기차 특유의 우수한 정숙성 및 쾌적한 승차감을 구현할 것이라 예고했다.

토요타 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토요타 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


함께 공개된 랜드 크루저 Se는 완성도 높은 대형 SUV의 매력을 과시한다. 토요타의 설명에 따르면 랜드 크루저 Se는 5,150mm에 이르는 긴 전장과 각각 1,990mm와 1,705mm에 이르는 전폭과 전고를 품었다.

여기에 날렵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이 더해져 시선을 끈다. 특히 헤드라이트의 날렵한 연출과 매끄럽게 다듬어진 루프 라인, 그리고 플루팅 루프 스타일로 다듬어진 C 필러 등이 시각적인 매력을 더한다

모노코크 섀시를 기반으로 한 랜드 크루저 Se는 도심과 자연, 어떤 환경에서도 쾌적한 사용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3,050mm의 긴 휠베이스를 통해 3열 SUV의 넉넉한 여유, 그리고 우수한 거주성을 제공한다.

토요타 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토요타 랜드 크루저 Se 컨셉. 김학수 기자


토요타는 랜드 크루저 Se에 대해서도 주행 성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전기차 고유의 강력한 토크를 바탕으로 일상은 물론 트레일러를 견인하는 등 다양한 상황에 능숙히 대응한다고 밝혔다.

한편 토요타는 이번 2023 모빌리티 쇼에서 전동화 미래를 이끌 FT-se, FT-3e 등을 비롯한 여러 컨셉 모델과 다채로운 차량은 물론, 미래에 대한 다양한 비전을 제시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울경제 오토랩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