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런던서 동포 만난 尹 “한영 연대 역사 뿌리깊어…FTA 개정 협상”

“양국 협력 방산·AI·원전·바이오로 확대”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런던=연합뉴스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런던에서 동포들을 만나 “영국과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으로 교류·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동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날 한국과 영국은 자유·인권·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의 동반자이자 자유무역 시장으로 연결된 경제 공동체”라며 “(FTA 개정으로) 공급망과 교역의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하게 다져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양국은 사이버 안보와 방위 산업 등 안보 분야 협력 체계도 새롭게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양국의 협력 지평 역시 AI·원전·바이오·우주·반도체·청정에너지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로 대폭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영국은 오랜 세월 뿌리 깊은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양국 관계의 긴밀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1883년 유럽 국가 중 영국과 최초로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했다”며 “그 이후 영국의 선교사와 언론인들이 한국에 건너와서 우리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교육 및 장학사업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북한의 불법 남침으로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놓였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 명의 군대를 파병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재영 동포 대표로 환영사를 한 김종순 JS 홀딩스 그룹 대표 역시 “대한민국과 영국 수교 140주년에 즈음해 찰스3세 국왕 즉위 이후 첫 국빈 방문이라는 점에서 뜻깊다”며 “찰스 3세 국왕께서 윤 대통령 방문 전 런던 한인타운인 뉴몰든에 방문해 한국 문화를 배운 것은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력을 드러내는 것”이라는 말했다.


런던=주재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