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3분기도 빚내서 집 샀다…가계신용 잔액 1876兆 역대 최대

3분기 가계신용 14.3조원 늘어

2021년 4분기 이후 최대 증가

서울의 한 은행 앞에 붙은 특례보금자리론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서울의 한 은행 앞에 붙은 특례보금자리론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고금리 환경에도 정부가 도입한 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 모기지를 중심으로 집을 사려고 빚을 내는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올해 3분기도 우리나라 가계신용(빚) 규모는 14조 원 넘게 늘어나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1일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이 1875조 6000억 원으로 전 분기 말 대비 14조 3000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1년 4분기(17조 4000억 원)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잔액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4조 5000억 원 증가하면서 3분기 만에 증가 전환했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가계신용은 금리 인상 등으로 서서히 줄어들고 있었으나 정부의 특례보금자리론 도입 등으로 2분기부터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올해 2분기 8조 2000억 원이 늘어난 데 이어 3분기는 14조 3000억 원으로 더 큰 폭 증가한 것이다.



가계신용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잔액은 1759조 1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1조 7000억 원 증가했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7조 3000억 원으로 2분기(14조 1000억 원)보다 증가 폭이 크게 확대됐다. 주담대 잔액은 1049조 1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다. 3분기에도 주택 매매 관련 자금 수요가 늘면서 정책 모기지 취급, 개별 주담대 등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확대된 것이다.

관련기사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5조 5000억 원 줄어들면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8분기 연속 감소세다. 신용대출과 비주택부동산 담보대출이 위축된 영향이 나타나는 모습이다.

기관별로 살펴보면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이 10조 원 증가하면서 2분기(4조 원) 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주담대가 주로 예금은행에서 이뤄진 영향이다. 반면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은 주담대와 기타대출 모두 줄어들면서 4조 8000억 원 감소했다.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6조 5000억 원 증가했다.

판매신용 잔액은 116조 6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2조 6000억 원 늘면서 3분기 만에 증가 전환했다. 여행과 여가 수요가 증가하면서 신용카드 이용 규모가 확대된 영향이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3분기 186조 9000억 원으로 2분기 182조 3000억 원보다 증가했다.

올해 4분기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6조 8000억 원으로 9월(4조 8000억 원)보다 큰 폭 늘어났기 때문이다. 다만 속도는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향후 가계부채는 최근 주담대 금리 상승 부담으로 주택시장 관망세가 확대되고 있고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효과가 시차를 두고 가시화하면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