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기공유학교 내년부터 31개 지역으로 확대

학교 밖 학습터서 학생 개별 맞춤교육

경기도 교육청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 제공 = 경기도교육청경기도 교육청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 제공 = 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은 ‘경기공유학교’를 31개 지역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공유학교는 학교 밖 학습터에서 학생 개별 맞춤교육 실현을 위해 지역의 전문가와 교육자원을 활용해 관심 분야에 대해 더 넓고 더 깊이 배울 수 있는 학교 밖 학습 플랫폼을 말한다.

관련기사



올해 도교육청은 광주·하남, 동두천·양주, 시흥, 용인, 여주, 연천 등 6개 시범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지역맞춤형 파일럿프로그램 운영하고 경기공유학교 모델을 개발했다.

도교육청은 내년에는 31개 지역으로 경기공유학교가 확대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위해 25개 교육지원청에서 다양한 지역맞춤형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김인숙 도교육청 지역교육협력과장은 “학생들이 미래 역량을 키우기 위해서는 학생의 배움과 성장이 학교 울타리 안에서만 머물지 않고 학교 밖 전문가와 지역 교육자원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역사회와 협력을 이끌어 학생들이 더 넓고 더 깊이 배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손대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