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베트남 우리은행, 하노이에 첫 PB 점포 개설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왼쪽에서 세 번째), 홍선 베트남 코참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 장은숙 하노이 한인회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박종일 베트남우리은행 법인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또휘부 베트남중앙은행 국제협력국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응웬꾸억훙 총리실 국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장우연 한베가족협회장(오른쪽에서 첫 번째)이 지난 20일 베트남 우리은행 스타레이크 지점 개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우리은행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왼쪽에서 세 번째), 홍선 베트남 코참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 장은숙 하노이 한인회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박종일 베트남우리은행 법인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또휘부 베트남중앙은행 국제협력국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응웬꾸억훙 총리실 국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장우연 한베가족협회장(오른쪽에서 첫 번째)이 지난 20일 베트남 우리은행 스타레이크 지점 개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베트남우리은행’이 지난 20일 하노이 복합 신도시에 22번째 점포인 ‘스타레이크 지점’을 신설했다고 21일 밝혔다. 스타레이크 지점은 베트남우리은행 지점 중 처음으로 현지 자산가 고객을 위한 전용 서비스인 ‘투 체어스(Two-Chairs)’를 운영하는 프라이빗뱅킹(PB) 시그니처 점포다.

관련기사



하노이 중심지 호떠이(서호) 지역에 위치한 스타레이크 신도시는 주거·상업·행정·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 신도시로, 지난 9월 초대형 상업 복합단지인 ‘롯데몰’ 오픈으로 화제가 됐다.

베트남우리은행은 이달 27일 호치민 지역에 레다이한 출장소를 신설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2억 달러 규모의 유상증자로 현지 영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 5월 베트남 국민메신저 잘로(Zalo)와 연계해 현지 특성을 반영한 ‘더치페이 서비스’를 출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며 “베트남 전역 22개 네트워크와 비대면 플랫폼 ‘우리 원(WON) 베트남’을 시장 트렌드에 맞게 개선하고 현지 리테일 영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