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속보] 한은, 7연속 금리 동결…내년 성장률 2.1%로 하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30일 기준금리를 연 3.50%로 동결했다. 지난 2월과 4월, 5월, 7월, 8월, 10월에 이은 7회 연속 금리 동결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2%에서 2.1%로 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금통위는 이날 한국은행에서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현재 연 3.50%인 기준금리를 그대로 묶어두기로 결정했다. 올해 2월 이후 7차례 연속 동결 결정이다.

관련기사



경기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금리를 올려 소비와 투자를 위축시키고 가계·기업 부채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부실 위험을 키울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또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크게 줄어든데다 국제 유가가 안정세를 되찾고 있는 점도 금리 동결에 힘을 실었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수정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4%로 유지한 반면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2%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3.5%와 2.4%에서 3.6%와 2.6%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김현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