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분양

"아파트 분양가 더 오른다"…전망지수 4개월 연속 하락[집슐랭]

12월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

61.5로 전월 대비 8.9포인트↓

분양가 상승에 부정 전망 늘어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모습. /연합뉴스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모습. /연합뉴스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가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시장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건설사들이 많아진 것으로 고금리 장기화와 건설원가 상승이 원인으로 꼽힌다.

5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12월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지수는 61.5로 전월 대비 8.9포인트 하락했다. 해당 지수는 지난 8월 100.8에서 9월 90.2 밑으로 떨어진 뒤 넉 달째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분양 전망지수가 100을 넘으면 분양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업자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지난달 92.5에서 이달 90.5로 2포인트 하락했다. 인천(85.7→73.3)과 경기(97.2→71.8)는 각각 12.4포인트, 25.4포인트 빠졌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78.5로 전달 대비 13.3포인트 하락했다. 전국에서 분양 전망지수가 상승한 곳은 제주(46.7→55.6)가 유일하다.

관련기사



산업용 전기요금과 시멘트, 철근가격 상승 예고에 이달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106.2로 조사됐다. 분양가격 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분양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는 건설사가 많다는 의미다. 분양물량 전망지수는 20.8포인트 하락한 75.8로 나타났다.

변서경 주산연 부연구위원은 "고금리와 건설원가 상승에 따른 분양가 상승에 이어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까지 가세하면서 건설사와 수분양자 모두 소극적 자세로 돌아서며 아파트 분양시장 역시 침체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분양물량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어 향후 2~3년 내의 수급 불균형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빠른 공급정책이 필요하다"강조했다.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신미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