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채무조정 '새출발기금' 4.3만명 'SOS'…신청액 7조 육박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채무 조정 프로그램인 ‘새출발기금’의 신청자와 채무액이 11월 말 기준 각각 4만 3668명, 6조 9216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새출발기금이 채권을 매입해 직접 채무를 조정하는 ‘매입형 채무 조정’의 경우 1만 4423명이 1조 1140억 원 규모의 채무액에 대해 약정을 체결했다. 평균 원금 감면율은 약 70%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원금 감면 없이 금리와 상환 기간을 조정해주는 ‘중개형 채무 조정’을 통해서는 1만 2314명이 7944억 원의 채무액에 대해 조정을 확정했다. 평균 이자율 감면 폭은 약 4.5%포인트로 집계됐다.

총 30조 원 규모의 새출발기금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상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채무 조정 프로그램이다.

3개월 이상 장기 연체에 빠진 ‘부실차주’와 폐업자 및 6개월 이상 휴업자, 만기 연장 및 상환 유예 이용 차주로서 추가 만기 연장이 어려운 차주, 신용 평점 하위 차주 등의 ‘부실우려차주’가 대상이다.


김우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