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수은, 수출위기 극복 위한 노사 공동 선언문 채택

한국수출입은행 노사는 22일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노동조합 창립 41주년을 맞아 수출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윤희성(오른쪽) 수출입은행장과 박요한 수은 노조 위원장이 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선언문에는 △수출산업의 초격차 유지·경쟁력 강화 △정책 방향·글로벌 금융수요 부응 △조직 구성원 성장과 행복을 최우선 공동 목표로 설정 등이 담겼다. 사진 제공=수출입은행한국수출입은행 노사는 22일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노동조합 창립 41주년을 맞아 수출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윤희성(오른쪽) 수출입은행장과 박요한 수은 노조 위원장이 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선언문에는 △수출산업의 초격차 유지·경쟁력 강화 △정책 방향·글로벌 금융수요 부응 △조직 구성원 성장과 행복을 최우선 공동 목표로 설정 등이 담겼다. 사진 제공=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22일 노사가 노동조합 창립 41주년을 맞아 수출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윤희성 수출입은행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수은 본점에서 박요한 노조 위원장과 만나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 선언문에는 △수출산업의 초격차 유지 및 경쟁력 강화 △정책 방향 및 글로벌 금융수요 부응 △조직 구성원의 성장과 행복을 최우선 공동 목표로 설정 등이 담겼다.

윤 행장은 “노사 간 소통과 신뢰를 통해 구성원들의 화합과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김우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