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비행기 두차례 연착에 마감 7분전에야 계약 마무리한 고우석

“계약 성사 뒤 기쁨보다 안도감이 더 커”

3월 다저스와 서울 개막전 출전 목표

미국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하고 6일 귀국한 고우석. 연합뉴스미국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하고 6일 귀국한 고우석.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한 투수 고우석(25)은 하마터면 협상 마감 기한을 넘길 뻔했다.



한국 시각으로 4일 오전 7시, 샌디에이고 현지 시각으로 3일 오후 2시가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한 협상 마감이었던 고우석은 인천공항에서 3일 오후 1시께야 비행기를 탔다. 샌디에이고가 마감 직전에야 최종 협상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우여곡절 끝에 샌디에이고와 2+1년 총액 940만 달러(약 124억 원) 계약을 마치고 6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돌아온 고우석은 "마감 7분을 앞두고 계약이 딱 성사되니까 기쁨보다는 안도하는 마음이 더 들었다"고 말했다. 미국행 비행기가 두 차례나 연착돼 마음을 졸여야 했다는 설명이다.

고우석은 로스앤젤레스를 거쳐 샌디에이고로 가는 대신 먼저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으로 이동한 뒤 그곳에서 샌디에이고 직항편을 타는 일정을 택했다. 샌디에이고 공항이 덜 혼잡해 미국 입국 심사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서였다.

고우석은 샌디에이고에 도착한 뒤 다른 곳을 둘러볼 새도 없이 곧바로 샌디에이고 구단 지정 병원으로 향했다. 계약에 꼭 필요한 신체검사 과정을 거치기 위해서였다. 병원에서 모든 신체검사를 마치고 'OK' 사인을 받은 게 마감 7분 전이었다고 한다.

고우석은 샌디에이고에 머무는 동안 구단과 잡은 일정을 취소하면서까지 홈 구장인 펫코 파크에서 운동을 소화할 정도로 ‘루틴’을 고집했다. 고우석은 3월 서울에서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개막전 출전을 목표로 잡았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