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영상]손흥민-이강인 '어깨동무' 사진에 기성용 "최고"·파비앙 "역시 쏘니"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하극상 논란'의 중심에 선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국가대표 축구팀 주장이자 선배인 손흥민(32·토트넘)을 런던으로 찾아가 직접 사과하고, 손흥민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두 사람의 갈등이 봉합된 것을 두고 국가대표팀 '전(前) 캡틴' 기성용이 흐뭇함을 드러냈다.



21일(한국시간) 이강인과 손흥민은 각각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갈등 관련 사과문 및 입장문을 게재했다.

이강인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손)흥민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며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였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은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도 적었다.



이강인은 이어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그리고 행동으로는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모든 문제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특히 흥민이 형이 주장으로서 형으로서 또한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저에게 한 충고들을 귀담아듣지 않고 제 의견만 피력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이번 논란의 원인인 요르단 전 전날 저녁 식사 시간에 탁구 경기를 한 것을 두고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며 "이런 점들에 대해서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강인은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제가 부족함이 많았다"며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를 드렸다"고 말했다.

여기에 덧붙여 이강인은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저의 언행에 배려와 존중이 매우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저의 사과를 받아주시고 포용해주신 선배님들과 동료들에게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후 손흥민은 이강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성용은 이강인의 사과글에는 "힘내자"라고 댓글을 달았고, 손흥민의 글엔 "최고"라고 치켜세우면서 대표팀 후배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강인과 PSG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프랑스 출신 방송인 파비앙은 손흥민이 올린 글에 "역시 Sonny"라고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들은 "손흥민 역시 캡틴의 품격을 보여줬다", "이강인이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성장할 것 같다", "어릴 때는 실수 할 수 있다. 성숙해지길 바란다", "손흥민이 대인배다" 등의 반응을 이어갔다.


김경훈 기자·이재빈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