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삼프로TV, 코스닥 상장 불발…뚜렷한 수익 없어 사업모델 지속성 '의문'

사진=유튜브 삼프로TV 캡처사진=유튜브 삼프로TV 캡처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던 유튜브 채널 삼프로TV 운영사인 이브로드캐스팅의 상장이 불발됐다. 뚜렷한 수익원이 없고 구독자 수의 증가세도 예전같지 않은 등 사업모델의 지속성에 확신을 주지 못해서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열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상장위원회는 이브로드캐스팅의 상장에 대해 미승인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상장위는 온라인 플랫폼이 아닌 유튜브 플랫폼으로서 삼프로TV의 사업모델 지속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프로TV는 2022년 매출 281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기록했지만 광고 외에 뚜렷한 수익원이 없고 최근에는 구독자 증가세도 예전 같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미승인 결정에 불복할 경우 코스닥 시장위원회에 재심의를 신청할 수 있지만, 재심의를 신청하거나 재심의 결과 결정이 번복된 적은 극히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이브로드캐스팅은 지난해 7월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 방식으로 상장 예비 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결정은 절차가 시작된 지 약 7개월 만에 내려졌다.


연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