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하나은행, 전국 1000개 소상공인 사업장에 간판 교체 지원





하나은행이 고물가·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총 1000개 소상공인 사업장에 간판 교체·인테리어 등 매장 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11일부터 오는 4월 12일까지 ’사업장 환경개선 지원 사업‘을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장 환경개선 지원 사업‘은 전국의 소상공인 사업장 약 1000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간판 지원 사업‘과 ’실내 보수 지원 사업‘의 두 가지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관련기사



먼저 하나은행은 ’간판 지원 사업‘을 통해 사업장의 외관 개선을 희망하는 소상공인들의 신청을 받아 약 500여 사업장을 선정 및 지원한다. 200만원 한도 내에서 △벽면 이용 간판 △돌출 간판 △입간판 △출입문·창문 광고물 등 최대 2개의 새 간판 설치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의 손님 유치를 돕는다.

’실내 보수 지원 사업‘을 통해서 신청자 중 약 500여 개의 사업장을 선정해 △매장 인테리어 △테이블 교체 △차양막 설치 △화장실 개선 등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을 희망하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최대 200만원 금액 내에서 인테리어 및 개보수 비용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소상공인 사업장 지원 사업 '하나 파워 온 스토어'를 진행해왔다. 올 1월부터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연합회, 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과 함께 매출 상승과 비용 절감 등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지원 사업들을 시행해오고 있다. ‘토탈 솔루션 컨설팅’ 신청도 계속 받고 있다. 이를 통해 선정된 10여 개의 소상공인 사업장에는 인테리어, 메뉴 개발, 마케팅 등을 일대일로 전해주는 컨설팅 과정이 제공된다.


한동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