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남녀불문 다 좋아했다”…오타니 아내 과거 파헤치는 일본 언론들

일본 ‘뉴스포스트세븐’ 캡처일본 ‘뉴스포스트세븐’ 캡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소속인 오타니 쇼헤이(30)가 최근 아내 다나카 마미코(28)를 공개한 가운데 일본 매체들은 다나카의 가족관계, 과거사진까지 파헤치는 등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21일 ‘뉴스포스트세븐’은 다나카의 동창들로부터 제공받은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다나카가 대학교 시절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노래방에 간 모습 등이 담겼다.



다나카의 동창들은 그의 인성을 칭찬하며 “남의 험담은 절대로 하지 않는 친구”라고 평가했다. 한 대학 동창은 “남녀불문 그를 좋아했고, 과에서도 중심이 되는 존재였다”며 “그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 다른 동창은 “함께 밥을 먹고 노래방을 간 적이 있는데 계속 농구 얘기를 하더라. 농구를 정말 좋아하는구나 싶었다”며 “술을 많이 마시지는 않았고, 다른 사람이 노래할 때 웃으며 호응해줬다”고 전했다.

다나카의 형제관계도 조명됐다. 다나카에게는 1994년생 오빠가 1명 있는데, 현재 도쿄의 ‘리코 블랙 램즈’ 소속 럭비 선수로 활동 중이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신이치는 187㎝의 큰 신장에 수염을 기르고 있다.

한 지인은 다나카가 애교가 많은 성격이라면서 “두 사람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다나카는 지난 15일 남편 오타니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두 사람이 함께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최성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