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포항서 6개월간의 ‘독서대전’ 항해 시작된다

오는 28일 ‘2024 대한민국 책의 도시 선포식’ 개최

9월 ‘대한민국 독서대전’까지 다양한 독서행사 추진





국내 최대 독서 문화 축제인 ‘2024 대한민국 독서대전’의 개최지를 알리는 ‘2024 대한민국 책의 도시 선포식’이 오는 28일 오후 3시 경상북도 포항시 ‘체인지업그라운드 포항’에서 열린다고 문화체육관광부가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포항시를 ‘2024년 책의 도시’로 선포하며, 상징기 전달과 함께 ‘2024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향한 항해를 시작한다.

문체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2014년부터 지역의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매년 지자체 한 곳을 공모로 선정하고, 독서의 달인 9월에 해당 지역에 전국 규모의 독서 축제인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를 지원해 왔다.



‘2024 대한민국 책의 도시’는 지난해 9월 공모를 통해 포항시가 선정됐다. 포항시는 8개 시립도서관과 49개의 작은 도서관 등 풍부한 독서 기반시설을 바탕으로 ‘원북 원포항’, ‘랜서에서(書) 찾아요’와 같은 다양한 책 관련 축제를 개최했을 뿐만 아니라 시민 대상으로 매년 자체 독서문화 프로그램 540여 개를 운영해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포항시는 이번 선포식을 시작으로, ‘동해바다, 책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연중 독서대전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9월에는 독서대전 본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책에 대한 흥미나 관심이 부족한 국민들도 프로그램과 행사에 기꺼이 동참할 수 있도록 참여 유인을 강화하고, 다양한 분야와 독서를 접목한 체험형 프로그램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연중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 독서대전 누리집에 독서일지를 함께 기록해나가는 ‘독서마라톤’ ▲ 지역서점 스탬프투어인 ‘걸어서 책방속으로’ ▲ 독서와 음악 공연을 접목한 ‘바다 음악회’ ▲ 포항지역과 관련한 작가와 함께하는 북콘서트인 ‘렉처콘서트: 언니네 책다방’ 등이 있다.

오는 9월 27~29일 ‘2024 대한민국 독서대전’ 본행사를 진행한다. 독서·출판·서점·도서관 관련 기관·단체들과 협력해 포항 영일대 일원에서 독서문화를 집중 확산할 계획이다.

최수문기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