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오타니 옛 스승이 일침…"통역사가 60억 훔친 것 몰랐다는 에이전시 이해 안 돼"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LA다저스)의 옛 스승 조 매든 전 LA에인절스 감독이 오타니의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의 불법 도박 및 절도 사태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3일(한국시각) 매든 전 감독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디애슬래틱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미즈하라 사태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오타니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에인절스에서 뛰었다. 2021년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을 당시 에인절스의 사령탑이 매든 전 감독이었다.

매든 전 감독은 이날 팟캐스트에서 “미즈하라 사태를 들었을 때 아무것도 믿고 싶지 않았다.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신뢰를 저버렸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면서 “나조차도 본능적으로 화가 났다”고 심경을 내비쳤다.



그는 에인절스 시절을 회상하며 “오타니와의 교류는 모두 미즈하라를 통해 이뤄졌다”고 했다. 이어 “미즈하라는 오타니와 나의 연결고리였다. 나는 그와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오타니와 미즈하라의 관계에 대해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또 매든 전 감독은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은행 계좌에 접근하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질문에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그는 “오타니가 미즈하라에게 의존해서 일상적인 청구서를 처리하는 모습 등은 쉽게 상상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계좌에서 450만달러(약 60억원)를 수개월에 걸쳐 빼낼 동안, 이를 오타니의 에이전트나 에이전시가 몰랐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일상적인 거래와 관련해) 미즈하라가 오타니의 계좌에 접근하는 것은 에이전시가 알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450만달러나 훔친 것을 에이전시가 몰랐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오타니는 현재 CAA스포츠 소속이다. 그의 에이전트는 네즈 발레로이다. 디애슬레틱은 이에 “발레로와 CAA가 공식 논평을 거부했다. 그러나 한 소식통에 따르면 CAA는 "오타니의 재정을 관리하지 않고 있다”며 “발레로가 오타니의 재정의 전반적인 상황을 알 수는 있지만, 오타니의 계좌는 별도 회계법인이 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매든 전 감독은 ‘오타니에게 묻고 싶은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궁금한 것은 한 가지 뿐”이라며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도박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묻고 싶다. 알았다면 왜 미즈하라를 막지 않았는지 묻고 싶을 따름”이라고 했다.


남윤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