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윤성찬 신임 한의사협회장 "전 국민이 의사 눈치…한의사가 의료공백 메울 수 있다”

한의협 윤성찬 회장·정유옹 수석부회장 취임

"한의사, 양의사 카르텔 깨부술 전문가" 강조

"공보의 근무 한의사들도 해부학·생리학 공부한 전문가"

윤성찬 한의사협회 신임 회장. 사진제공=대한한의사협회윤성찬 한의사협회 신임 회장. 사진제공=대한한의사협회




정유옹 한의사협회 수석부회장. 사진제공=대한한의사협회정유옹 한의사협회 수석부회장. 사진제공=대한한의사협회


윤성찬 대한한의사협회 신임 회장은 4일 "전 국민이 양의사들의 눈치만 보는 작금의 현실은 양방 중심의 보건의료시스템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보건의료계를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이날 한의협회관에서 열린 제45대 회장 취임식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유옹 수석부회장도 함께 취임했다.



윤 회장은 "이제는 양방 중심의 의료체계를 고쳐야 한다"며 "더 이상 국민, 국회, 정부뿐 아니라 양의사를 제외한 다른 보건의료 직능이 양의사의 눈치를 살피는 이 상황을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 회장은 또 "한의사들을 필두로 다양한 보건의료전문가들이 국민을 위해 더 뚜렷한 역할을 해야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전공의 집단사직으로 빚어진 '의료공백' 사례를 들었다.

그는 "현재 의료공백을 메꾸기 위해 양방 공중보건의사들이 병원으로 파견 가게 되면서 이들이 기존에 근무하던 지방의 의료소외 지역 역시 위기에 처했는데, 한의사를 활용해 충분히 이것을 메꿀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공보의로 근무하는 한의사들 역시 보건진료 전담 공무원 이상으로 해부학, 생리학 등을 공부한 전문가들"이라며 "이들을 활용한다면 충분히 의료소외 지역의 일차의료 공백을 메꿀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윤 회장은 "며칠 전에는 양의사 단체가 국민을 협박하며 1차의료를 담당하는 의원급의 주 40시간 진료를 천명하고 실행에 옮겼다"며 "의료인으로서 진료를 무기로 국민을 윽박지르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의원은 양방의원과 비교해 결코 뒤지지 않는데, 단지 진단 기기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고, 건강보험과 실손보험에서 제대로 보장받지 못해 양방과 동등한 경쟁을 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한국 보건의료계는 바뀌어야 하고, 그 개혁의 과정에는 양의사를 견제하고 경쟁하며 카르텔을 깨부술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홍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