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낮보다 예쁜 ‘밤의 경복궁’ 만난다

5월8일~6월2일 경복궁 야간 개방

4월30일 오전10시부터 선착순 예매

대상은 근정전 등 남쪽 권역에 한정

경복궁 근정전 모습. 사진 제공=문화재청경복궁 근정전 모습. 사진 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오는 5월 8일부터 6월 2일까지 ‘2024년 상반기 경복궁 야간관람’을 운영하며, 4월 30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 예매(선착순)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간 관람 시간은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며 입장마감 오후 8시 30분이다. 매주 월·화요일과 5월 17∼19일은 휴무일이다. 야간 개방 대상은 광화문·흥례문·근정전·경회루·사정전·강녕전·교태전·아미산 등으로 경복궁 남쪽 권역이다.

관련기사



경복궁 야간관람은 매년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될 만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대표적인 궁궐 활용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야간관람 기간 동안 총 27만여 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야간관람 입장권은 인터파크 티켓에서 선착순으로 하루에 3000매(1인 4매)씩 판매하며, 4월 30일 오전 10시부터 6월 1일까지 예매할 수 있다. 외국인은 여권 등 신분증을 지참해 관람 당일 광화문 매표소에서 하루 300매(1인 2매)에 한해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입장권 예매가 필요 없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 등 무료관람 대상자는 흥례문(주 출입문)에서 신분증 등을 제시하고 대상 여부를 확인받은 후 입장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앞으로도 고궁이 누구나 누리는 역사문화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참신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는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수문기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