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전통문화산업 분야 청년 창업자 키운다

문체부, ‘오늘전통 청년 예비창업 공모전’ 개최

창업보육 제공 및 대상에게 1000만원 지급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오는 5월 28일까지 ‘2024 오늘전통 청년 예비창업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4년 차를 맞이한 공모전은 전통문화 분야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청년 예비창업자를 발굴해, 전문 창업 보육 등을 통해 창업기업가로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업을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예비창업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이번 공모에서는 서류와 발표심사를 거쳐 예비창업자 총 50개팀 내외를 선정하고, 그 팀을 대상으로 전문 창업 보육인 ‘오늘전통 예비창업 아카데미’를 지원한다. 아카데미는 실질적인 창업을 돕기 위해 약 4개월간 운영하고 사업모델 수립과 판로개척, 스피치, 지식재산권, 펀딩 등의 창업 실무교육을 비롯해 공모에 제안한 사업 아이템에 대한 1대 1 맞춤형 상담을 제공한다.

관련기사







이후 아카데미 수료생을 대상으로 보완한 사업계획서를 최종 심의해 공모전 순위를 결정하고 창업에 필요한 상금을 수여한다. 대상 수상자 1개 팀에는 상금 1000만 원을 수여하고 최우수상 1개 팀에는 500만 원, 우수상 3개 팀에는 각 300만 원, 장려 10개 팀에는 각 200만 원을 수여한다. 최종결과는 12월 중에 발표하고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은 30개 팀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고 문체부는 전했다.

공모전에 참가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들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최수문기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