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외국인 의료관광 年60만명 최대…피부과와 ‘이곳’ 가장 많이 갔다

■ 2023년 외국인환자 유치 현황

1년새 2.4배↑…'日·中·美' 순

한의원 방문환자는 690% 급증

단순 관광 외국인도 올 340만명

3월만 150만명…팬데믹 이전 수준


지난해 한국을 찾아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외국인 환자가 역대 최고치인 60만 6000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외국인 환자 중 절반 이상이 피부과·성형외과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9일 공개한 ‘2023년 외국인 환자 유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는 60만 6000명으로 전년 대비 2.4배 증가했다. 팬데믹 직전인 2019년 49만 7000명보다 1.2배 늘어난 것으로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을 집계하기 시작한 2009년 이래 최고치다.

외국인 환자는 2019년까지 연평균 23.5%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팬데믹의 여파로 2020년 12만 명까지 급감했다.



외국인 환자들은 피부과와 성형외과를 주로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부과와 성형외과 진료가 각각 23만 9000명(35.2%), 11만 4000명(16.8%)으로 가장 많았다. 점유율을 합산하면 52%로 과반이었다. 내과 통합(13.4%), 검진센터(7.4%), 한방 통합(2.7%)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 대비 외국인 환자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진료과 역시 피부과로 553%나 급증했다.

관련기사







전 세계 198개국에서 외국인 환자들이 우리나라를 찾은 가운데 동아시아 국가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일본과 중국의 점유율은 각각 31.0%, 18.5%로 1·2위를 차지했고 두 국가에서 온 환자는 29만 9000명에 이른다. 미국(12.7%), 태국(5.1%)이 뒤를 이었다. 일본과 대만 환자의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각각 762.8%, 866.7%로 가장 높았다.

의료기관별로는 의원을 찾은 비중이 66.5%로 가장 컸고 종합병원(13.5%), 상급종합병원(10.6%) 순이었다. 환자 증가율은 한의원(689.9%)에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여전히 수도권 비중이 88.9%로 압도적이었다.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외국인 관광객들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3월 방한한 외국인 관광객은 약 340만 명으로 2019년 대비 88.6% 수준을 회복했다. 3월에만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150만 명에 달해 코로나19 이전의 97.1% 수준을 나타냈다. 분기 단위, 월 단위 모두 코로나19 이후 최대 규모다. 정부는 방한 외국인 관광객 규모가 다음 달 초까지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골든위크(4월 27일~5월 6일), 중국 노동절(5월 1~5일) 연휴 기간 외국인들의 한국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휴에 한국을 찾는 일본인은 10만 명, 중국인은 8만 명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체부 측은 “중국·일본 등을 대상으로 주요 방한층인 20~30대 여성 외에 연령대 다변화와 성별 균형, 스포츠 관광 및 교육 여행 등 관광 콘텐츠 다변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빠른 성장세인 미주·유럽 등 신흥 시장을 대상으로는 현지 밀착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준호 기자·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