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5월엔 '투잡' 뛰어도 '거지 신세'…'가정의 달' 없었으면"…어른들 '한숨' 푹푹

‘알바천국’이 10대부터 50대 이상 회원 4784명 대상 설문

10명 중 7명 지출 압박…부담에 단기 일자리 알아보기도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한 장면으로 기사와 직접 연관은 없습니다. 사진 제공=JTBC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한 장면으로 기사와 직접 연관은 없습니다. 사진 제공=JTBC




어린이날을 비롯해 어버이날 등이 몰려 있어 ‘가정의 달’이라고 불리는 5월.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뜻 깊은 달이기도 하지만 최근 급등한 물가 탓에 기념일을 챙겨야 하는 이들의 부담과 압박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인 가족이 외식을 할 경우 수십 만원 지출은 각오해야 할만큼 외식 물가가 오른 데다, 어버이날 선물, 여행 등까지 준비할 경우 경제적인 압박은 더욱 가중된다.



최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10대부터 50대 이상 개인회원 4784명을 대상으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설문조사를 한 결과, 5명 중 4명(81.3%)이 가정의 달 각종 기념일과 관련해 지출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의 달을 맞아 지출 계획이 있는 10명 중 7명은 소비 지출 압박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을 모두 챙겨야 하는 40대 씀씀이가 가장 클 것으로 조사됐고, 심지어 상당수는 지출 부담을 줄이려 아르바이트 수준의 단기 일자리까지 알아보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사진=이미지투데이



특히 연령대별로 40대 경우에 10명 중 9명 이상인 91.2%가 “비용 지출 예정”이라고 답해 가장 높은 씀씀이 비중을 보였다. 50대 이상 85.5%, 30대 80.7%, 20대 78.6%, 10대가 76.2% 등 순이었다.

관련기사



또한 소비 규모 면에서도 40대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50만 원 이상 지출 계획”이란 답이 23.8%, 구체적인 비용을 묻는 질문에서도 ‘평균 약 56만 9,000원’으로 타 연령대보다 많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사진=이미지투데이


비용 지출 예정이라 답한 5월 기념일은 ‘어버이날’(90.4%,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 ‘어린이날’(23.9%), 이어 ‘스승의날’(15.4%), 생일, 가족 행사 등 ‘개인 기념일’(10.3%), ‘성년의날’(9.0%) 등이 뒤를 이었다.

가정의 달 기념일에 소비를 계획 중이라 답한 이들 10명 중 7명(73.8%)은 이와 관련한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40대(84.6%)가 가장 부담감 수준이 높았다. 이어 30대(78.4%), 50대 이상(73.3%), 20대(70.3%), 10대(68.1%) 순이었다.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기념일은 ‘어버이날’이 74.7%의 응답률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5월 가정의 달 늘어나는 지출을 대비해 10명 중 9명(87.6%)은 이를 해소할 방법을 마련 중이었고, 가장 많은 이들이 ‘단기 아르바이트를 통한 추가 수익 창출(44.4%)’을 꼽았다.

더불어 식비, 문화여가비 등 조율 가능한 ‘지출 최소화’(39.4%), ‘정기 적금 등을 통해 미리 대비’(10.6%) 등으로 답했다.

가정의 달 관련 ‘소비 계획이 없다’고 답한 18.8%는 그 이유로 소득 감소, 생활비 지출 증가 등으로 ‘경제적 여건이 되지 않는다’(50.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연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