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어려워서 아무도 안 읽던 철학책·출간 10년 지난 '이 책들' 베스트셀러 됐다 무슨 일?

교보문고 '2024년 상반기 베스트셀러 목록' 공개

1위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상반기 내내 1위

양귀자 '모순' 등 출간 10년 지난 책들도 많이 팔려

시·에세이 등 판매 늘고 자기계발서 판매는 저조

사진 제공=유노북스사진 제공=유노북스




사진 제공=교보문고사진 제공=교보문고



올해 상반기 서점가에서는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유노북스)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출간한 지 10년이 지난 책들도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이례적인 현상도 나타났다.

교보문고가 3일 공개한 '2024년 상반기 베스트셀러 목록'을 보면 강용수가 쓴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이 책은 작년 11월 셋째 주부터 5주 연속 1위를 기록했으며 올해 1월 첫째 주부터 셋째 주까지 3주 연속, 3월 둘째 주에 다시 1위에 올랐다. 4월 넷째 주부터 5월 첫째 주를 제외하고 상반기에 줄곧 종합 10위 이내를 기록했다.

인문 분야 판매 실적에서도 쇼펜하우어 관련 서적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쇼펜하우어가 쓴 '남에게 보여주려고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가 인문 분야 4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쇼펜하우어 관련 서적이 인문 상위 30위 내에 5권 이름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철학 서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43.1% 늘었고 특히 서양철학 서적의 신장률은 125.8%에 달했다.

관련기사



서양 철학 관련 도서는 쇼펜하우어, 니체, 마키아벨리, 플라톤, 칸트 순으로 판매량이 많았고 동양 철학 도서 중에서는 장자 관련 책이 두드러졌다.

소설 분야에서는 1998년 출간된 양귀자의 '모순'이 1위에 오르는 등 30위 권 내에 10년이 넘은 책이 11권 올랐다.

2015년 출간된 최진영의 '구의 증명'이 소설 3위였고, 넷플릭스 드라마로 제작돼 인기를 끈 2013년 출간작 '삼체1'이 4위였다.

교보문고는 상반기 소설 신작 출간이 1천500여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9% 감소했으며 대신 독자들이 검증된 스테디셀러를 더 많이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시와 에세이도 독자들이 선택을 받았다. 이 분야 서적의 판매량은 16.5% 증가했다. 일본 정형시의 일종인 '센류'(川柳) 공모전 입선작을 발췌해 번역한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포레스트북스)이 시 분야 1위였다. 나태주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이병률의 '누군가를 이토록 사랑한 적', 고선경의 '샤워젤과 소다수' 등이 주목받았다.

에세이 부문에서는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 '보편의 단어', '내가 한 말을 내가 오해하지 않기로 함' 등이 독자들의 선택을 많이 받았다.

작년 상반기 종합 1위였던 '세이노의 가르침'은 올해 상반기 4위를 기록해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다만 자기 계발 분야의 서적 판매량은 21.2%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는 저조했다.

연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