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새출발기금 채무조정 누적 신청액 11.7兆…7.2만 명 신청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신용회복위원회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채무 조정 프로그램인 '새출발기금'의 지난달 말 기준 채무조정 신청자가 7만 2579명, 채무액은 11조 7489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관련기사



캠코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 2022년 10월부터 채무조정 프로그램인 새출발기금을 운영하고 있다. 90일 이상 연체가 발생한 부실차주의 경우 '매입형 채무조정'을 통해 연체 이자를 감면 받고 원금도 최대 80% 감면받을 수 있다. 90일 이하 연체가 발생한 경우 금리와 상환 기간을 조정하는 ‘중개형 채무조정’을 제공한다.

채무조정 방식 별로 보면 매입형 채무조정의 경우 지난달 말 기준 2만 1941명이 약정 체결을 완료했다. 채무원금은 1조 8733억 원이며 평균 원금 감면율은 약 70%이다. 같은 기간 중개형 채무조정의 경우 2만 1936명이 조정을 확정했으며 채무액은 1조 3349억 원, 평균 이자율 인하폭은 약 4.6%포인트로 나타났다.


신중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