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토스뱅크·광주은행, 공동대출 드라이브…3분기 중 출시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개인 신용대출을 공동대출로 제공

이은미(왼쪽) 토스뱅크 대표와 고병일 광주은행장이 5일 서울 토스뱅크 사옥에서 진행된 ‘공동대출 서비스 출시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토스뱅크이은미(왼쪽) 토스뱅크 대표와 고병일 광주은행장이 5일 서울 토스뱅크 사옥에서 진행된 ‘공동대출 서비스 출시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토스뱅크




토스뱅크는 광주은행과 최근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공동대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상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두 은행이 함께 출시할 공동대출은 개인 신용대출 상품이다. 고객이 토스뱅크 앱에서 대출을 신청하면 양사가 각각 심사를 진행한 후 대출한도와 금리를 공동으로 결정한다. 대출은 토스뱅크 앱에서 한 번에 실행된다.

관련기사



이번 협약을 통해 토스뱅크와 광주은행은 상품 개발과 출시 및 운영 관리는 물론 금융소비자 보호, 마케팅 및 대외 커뮤니케이션, 사후 업무 연계 및 관리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토스뱅크의 디지털 모객력과 모바일 사용자 경험 및 머신러닝 기술 기반의 자체 신용평가모형이 광주은행의 오랜 업력과 신용대출 취급 경험 및 리스크 관리 노하우와 결합해 고객에게 더 나은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은미 토스뱅크 대표는 "인터넷전문은행과 지방은행의 전략적 협력을 바탕으로 오로지 고객 혜택을 위해 준비한 모델인 만큼 은행권에 새로운 변화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가 함께 준비해온 상품을 3분기 이내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서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