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자동차

애스턴마틴, 745마력을 품은 한정 모델 ‘발리언트’ 공개

F1 드라이버, 페르난도 알론소의 요청

745마력과 수동 변속기의 절묘한 조화

강력한 퍼포먼스로 레이싱 DNA 강조

애스턴마틴 발리언트애스턴마틴 발리언트



영국의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Aston Martin)이 특별한 초고성능 스포츠카, 발리언트(Valiant)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발리언트는 애스턴마틴의 고객 맞춤 제작 부서인 ‘Q 바디 애스턴마틴(Q by Aston Martin)을 통해 제작된 차량이자 ‘수동 변속’의 즐거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과거 공개됐던 특별 모델, ‘발러(Valour)’를 기반으로 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


또 발리언트를 주문한 고객이 바로 애스턴마틴의 이름을 앞세워 F1 무대에서 활약 중인 페르난도 알론소(Fernando Alonso)라 더욱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이러한 배경 덕분인지 발리언트는 ‘트랙 주행’에서의 경쟁력, 그리고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차량으로 개발됐다.

애스턴마틴 발리언트애스턴마틴 발리언트


발리언트의 외형은 발러와 무척 유사한 모습이다. 대담한 스타일의 프론트 스플리터로 차체 앞부분을 도로에 밀착시키며, 독특한 멀티레이어 엔드 플레인(Multi-layer End Planes) 역시 공기역학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후면 디자인의 경우 날카로운 캄 테일(Kamm tail)과 대담하게 솟아오른 데크 리드(Deck lid) 및 고정식 윙으로 마무리되어 있다. 이를 통해 공기역학과 다운포스를 보다 ‘순수한 방식’으로 구현하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애스턴마틴 발리언트애스턴마틴 발리언트


더불어 고정식 일체형 클램쉘(Clamshell) 후면부에는 경첩이 달린 후방 스크린 패널을 갖추고 있어 레이싱 헬멧과 레이싱 슈트 등을 보관할 수 있도록 해 ‘레이서’인 페르난도 알론소의 요청을 보다 고급스럽게 구현한 점이 눈길을 끈다.

발리언트의 실내 공간은 ‘주행에 집중한 공간’ 그 자체다. 먼저 실내 소재는 알칸타라(Alcantara)와 세미 아닐린(Semi-aniline) 가죽 중 선택할 수 있다. 경량 소재와 올록볼록하게 처리된 알칸타라 시트 퀼팅 등이 매력을 더한다.

이와 함께 우수한 그립감을 제공하는 알칸타라 스티어링 휠과 고성능 모델에 걸맞은 경량의 스포츠 시트 등이 우수한 주행 경험을 보장한다. 이외에도 실내 공간은 경량화에 집중해 메쉬 패널과 패브릭 소재의 조화가 돋보인다.

애스턴마틴 발리언트애스턴마틴 발리언트


발리언트의 보닛 아래에는 최고출력 745마력 사양의 5.2L 트윈터보 V12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가 탑재되어 압도적인 운동 성능을 구현한다. 또한 서스펜션 및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이 일체감 높은 주행으로 ‘레이스카에 가까운 움직임’을 구현한다.

애스턴마틴은 발리언트를 전세계 단 38대만 한정 생산, 판매하며 이미 모든 차량이 계약된 상태다. 또한 오는 다가오는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의 힐 클라임 코스에서 데뷔할 예정이다.

서울경제 오토랩 김학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