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신한銀, 창립 42주년 맞아 만기 이자율 최고 7.7% 적금 출시

가입 1개월만 지나도 중도 해지 아닌 약정이자율 적용





신한은행은 창립 42주년을 기념해 만기 이자율이 최고 7.7%인 ‘언제든 적금’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언제든 적금’은 매월 최대 30만원까지 입금할 수 있는 1년 만기 자유적금이다.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 누구나 가입 할 수 있으며 기본이자율 연 4.2%에 우대이자율 최고 연 3.5%p를 더해 최고 연 7.7%의 이자율이 적용된다.

관련기사



우대금리 연 3.5%는 직전 1년간 신한은행 정기예·적금, 주택청약상품을 모두 보유하지 않은 고객에게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창립 기념일이 7월 7일인 것에 착안해 최고 이자율을 7.7%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언제든 적금’은 오는 12월 19일까지 선착순 20만좌 한도로 판매된다. 12개월 적금임에도 1개월이 경과한 시점부터는 중도해지 하더라도 중도 해지 이자율이 아닌 가입일 당시 약정이자율로 이자율이 적용된다. 고객 입장에서는 이자율 적용에 있어 유리한 만큼 부담 없이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언제든 적금’ 출시를 기념해 ‘행운이 7.7.7 터진다’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 달 31일까지 ‘언제든 적금’을 신규 가입하고 ‘신한 SOL뱅크’를 통해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77만 마이신한포인트(7명) △7만 마이신한포인트(777명)를 제공하고 응모한 고객 전원을 대상으로 땡겨요 3천원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마이신한포인트는 이벤트 추첨일인 8월 16일까지 적금을 유지하는 경우 제공받을 수 있다.


조양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