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 탐사선 하야부사2, 소행성 ‘류구’에 두번째 착륙 성공

“세계에서 처음으로 지하물질 채취 성공한 듯”

日 탐사선 하야부사2, 소행성 ‘류구’에 두번째 착륙 성공
일본 우주탐사선 ‘하야부사2’가 11일 소행성 ‘류구’의 표면에 착륙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우주탐사선 ‘하야부사2’가 11일 소행성 ‘류구’의 표면에 두 번째로 착륙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날 하야부사2가 착륙했으며 이후 세계에서 처음으로 소행성 지하의 암석 파편 채취에도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하야부사2는 지난 2월 처음으로 류구에 착지하는 데 성공했다. 두 달 뒤에는 류구 표면에 햐아부사2가 만든 인공 웅덩이(크레이터)가 확인됐다. 하야부사2는 이번에 다시 착지해 크레이터 주변의 시료를 채취한 것으로 보인다.


교도는 “지하물질은 류구가 탄생한 당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하야부사2가 지구로 돌아가면 태양계 기원을 밝히는 데 다가서는 연구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2014년 12월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하야부사2는 약 3년 6개월에 걸쳐 태양 주위를 돌면서 약 30억㎞를 비행해 작년 6월 류구 상공에 도착했다.

주판알 모양인 류구는 원시 소행성 형태로 태양계 형성 초기의 물질을 간직한 것으로 과학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류구는 지구에서 약 3억4,000만㎞ 떨어져 있다.

하야부사2는 연말에 류구를 떠나 2020년 말께 지구로 귀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