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무역흑자 5개월만에 최고

지난달 44억달러에 육박<br>수출입 두달째 동시 증가

지난달 우리나라의 무역수지 흑자가 5개월 만의 최고치인 44억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관세청이 발표한 '11월 수출입동향 확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478억달러, 수입은 434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3.8%, 0.9%가 늘었다. 우리나라의 수출입이 동시에 증가하기는 10월에 이어 두 달 연속이다.

11월 무역수지 흑자는 43억8,000만달러로 1년 전(30억달러)에 비해 46%나 급증했는데 이는 6월(51억달러)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이에 따라 새해를 앞두고 대외교역 상황이 호전될 수 있다는 기대 섞인 전망이 나온다.


수출은 주력상품이 견인했다. 석유제품(10.6%)이 3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고 무선통신기기(14.4%), 반도체(12.6%), 자동차부품(13.4%), 액정디바이스(7.8%) 등도 호조세를 보였다. 6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선 자동차수출은 1.4% 늘어나 반전신호를 나타냈다. 반면 선박수출은 1년 전과 비교해 반토막(-47.8%)이 났다.

관련기사



지역별로는 동남아(17.3%), 중국(10.5%), 일본(3.7%), 독립국가연합(CISㆍ20.9%) 등의 수출증가율이 두드러졌으며 유럽연합(EUㆍ-13.9%), 미국(-4.1%), 중남미(-18.3%) 등은 증가율이 뒷걸음질쳤다.

수입은 원유 등 원자재(5.2%)가 6개월 만에 늘었고 자동차(48.2%), 의류(5.6%), 소비재(4.1%) 등도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1~11월 누적 수출은 5,031억달러(-0.9%), 수입은 4,765억달러(-0.5%)를 기록했으며 무역수지는 266억달러 흑자를 내 지난해 연간치(308억달러)에 한발 다가섰다.

이연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