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서울경제TV] 작년 ‘억대연봉’ 53만명… 전년대비 11% ↑

억대연봉자 증가율 둔화… 증가율 10%대 그쳐

억대연봉자 전체 3% 차지… 전년比 0.2%p 증가

연말정산자 평균급여 3,170만원… 4.3%↑

울산·서울·세종순 높아… 제주 가장 낮아


지난해 억대 연봉을 받은 회사원이 약 53만명에 달했습니다. 이는 그 전년보다 약 11%, 5만4,000명이 늘어난 것입니다. 근로소득자의 평균 연봉은 3,000만원이 조금 넘었습니다.


연봉이 1억원을 초과하는 회사원의 증가율은 최근 수년째 둔화하고 있습니다. 2010년에는 전년보다 약 42% 늘었으나 작년에는 증가율이 10%대에 그쳤습니다.

관련기사



지난해 연봉 1억원 이상 근로자가 전체 연말정산 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들의 총급여는 전체 연말정산 근로자 총급여의 15%이고, 결정세액은 52%에 달했습니다.

근로소득 연말정산자의 평균 급여액은 전년보다 4.3% 증가한 3,17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울산과 서울, 세종순으로 높고 제주가 가장 낮았습니다.

양한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