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원정 도박' 오승환, 벌금 700만원 처분

檢 "상습성 인정 어려워"… 메이저리그 진출 본격 타진


마카오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오승환(33·사진)이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됨에 따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을 본격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심재철 부장검사)는 30일 오승환과 임창용(39)에게 단순도박 혐의를 적용해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판사는 공판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사기록 서류만으로 재판한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해 11월 단 한 차례 카지노를 찾아 도박한 점으로 미뤄 상습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현지 구단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점도 참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괌에서 개인훈련 중인 것으로 알려진 오승환은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메이저리그 구단과 조만간 협상 테이블을 차릴 것으로 전망된다.

오승환은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한 사과문에서 "어떠한 변명도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지만 이번 일로 야구에 대한 열정까지는 오해하지 말아달라"며 "야구밖에 모르는 야구선수로 돌아가서 야구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양준호기자


관련기사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