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무바라크 다음은 北 김정일"

FP, 김정일.카다피ㆍ카스트로ㆍ무가베ㆍ루카셴코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FP)는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에 이어 무너질 가능성이 있는 독재자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ㆍ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 등 5명을 꼽았다. FP는 김정일 위원장을 가장 먼저 지명한 데 이어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쿠바의 카스트로 형제,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의 순으로 거명했다. 잡지는 김정일 위원장과 그의 아버지인 김일성이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무시무시한 국가로 만들었으며 북한에는 15만 명이 수용소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41년 전 쿠데타를 주도한 카다피는 폭압적인 통치로 주요 기관들이 국민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고 약 500명이 현재 정치범으로 수감돼 있다는 것이다. 무가베 대통령은 집권 후 3만 명에 달하는 소수민족을 학살했을 뿐만 아니라 지지자들에 의해 야당 인사까지도 살해되는 등 철권통치는 더 대담해지고 있다고 FP는 지적했다.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와 그의 권력을 물려받은 동생 라울 카스트로도 언론과 인터넷 등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으나 경제악화로 입지가 좁아지고 있고, 벨라루스의 루카셴코는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로 불린다고 잡지는 꼬집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