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주간물가] 출하량 늘어나 채소류 내림세

전반적인 일기호조로 무ㆍ배추 등 채소류 가격이 내림세를 보인 반면 건고추ㆍ마늘ㆍ양파 등 양념류 가격은 상승했다.강원산이 주종을 이루고 있는 배추ㆍ무는 산지출하량 증가로 내림세를 보였고 오이ㆍ호박 등 과채류도 소비가 둔화되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감자나 고구마 역시 거래량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출하지역 확산에 따른 반입량 증가로 약세를 보였따. 생산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산지 수집상들의 가수요 발생과 생산농가의 출하기피 등으로 시중 유통량이 줄어든 건고추 값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마늘ㆍ양파 등도 산지 가저장물량이 소진되면서 강세를 보였다. 소비가 활발한 사과와 출하량이 줄어든 복숭아는 강세를 보인 반면 포도, 배는 유통량이 늘어나면서 떨어졌다. 김호정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