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JCE '프리스타일' 中 퍼블리싱 재계약

향후 3년간 로열티 2배 넘게 늘어날듯

JCE는 지난 11일 중국 현지 퍼블리셔인 T2E와 <프리스타일>에 대한 배급권 및 로열티에 대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재계약으로 프리스타일의 중국 로열티는 향후 3년간 현재보다 두 배 이상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2004년부터 중국내 서비스를 맡아온 T2E 관계자는 "그간 온라인 스포츠 게임이라는 특성화된 장르로 중국 게임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져왔다"며 "이번 재계약을 발판으로 향후 e-스포츠 게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리스타일'은 중국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 '캐주얼 게임 순위' 10위권에 꾸준히 오르는 등 현재 중국 온라인 스포츠게임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송인수 JCE 대표이사는 "프리스타일 뿐만 아니라 향후 '프리스타일 풋볼' '프리스타일2' 등 프리스타일 시리즈의 원활한 중국진출을 위해 중국법인(JCC)의 역량 강화에 힘써왔다"며 "이달부터는 실시간 유지보수 및 업데이트 등 모든 작업들을 현지에서 진행해 보다 신속한 대응을 통해 서비스 질을 높여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재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