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평택항 이용시 물류비 절감

무협 하주사무국 분석"평택으로 가면 돈이 굳는다." 부산항에 집중된 컨테이너물동량을 평택항으로 분산처리할 경우 물류비가 크게 절감될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 하주사무국은 6일 수도권 및 중부권에서 중국 상해 이북 지역에 보내는 화물을 부산항이 아닌 평택항을 통해 보낼 경우 하주 입장에서 연간 324억원(내륙운송비 300억원, 컨테이너세 21억원, 입항료 3억원)의 물류비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했다. 선사도 선박운항시간 단축과 입항료ㆍ접안료ㆍ정박료 전액 면제와 도선 및 예선료를 2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어 3만톤급 선박이 6일을 정박할 경우 1,693만원의 항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주사무국 김길섭 부장은 "평택항은 지정학적으로 수도권 및 중부권 화물 유치에 유리한 조건과 시설을 갖추고 있어 중국 및 동북아 교역의 전초기지로 활용하면 수출입 물류체계 개선은 물론 물류비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진갑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