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MWC 효과' IT주 휘파람… 삼성전자 6거래일만에 반등


정보기술(IT)주가 최근 급락해 가격 메리트가 생긴데다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으로 전세계의 시선이 집중되면서 오랜만에 강세를 보였다.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4.15% 오른 95만3,000원에, LG전자는 4.74% 상승한 12만1,500원에 거래를 마쳐 각각 6거래일, 3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이날 삼성전자의 하루 오름폭은 지난해 12월2일 이후 두달 만에 가장 컸다. 유가증권시장의 전기전자업종지수도 3.36% 오른 8,915.72포인트로 마감해 6거래일 만에 하락세에서 벗어났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관련주들을 중심으로 일제히 상승세를 기록한 것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2차전지와 터치스크린 패널 등을 공급하는 삼성SDI(1.29%)와 LG디스플레이(0.67%)도 각각 3일 만에 상승 전환했고 부품업체들도 강세를 보였다.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구동칩의 설계ㆍ제작업체인 엘디티가 가격제한폭까지 올랐고 터치센서칩 생산업체인 멜파스(2.77%)와 터치스크린 납품업체 이수페타시스(1.66%), 액추에이터를 공급하는 하이소닉(0.23%)도 스마트폰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며 상승했다. 태블릿PC 관련 부품업체인 실리콘웍스(2.06%)와 디오텍(0.51%), 미래나노텍(0.48%)도 좋은 흐름을 나타냈다. 이 같은 강세는 무엇보다 MWC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관련주가 실적향상 기대를 받으며 IT주의 기지개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인 'MWC 2011'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갤럭시S2'와 '옵티머스3D' 등을 선보이며 전세계의 이목을 모았다. 전기전자업종이 최근 큰폭으로 하락하며 저가 매력이 부각된 것도 반등 요인으로 꼽혔다. 전기전자업종은 지난주(7~11일) 하루도 빼놓지 않고 내려 5.58%나 빠졌다. 김종완 삼성증권 연구원은 "MWC로 국내 대기업들의 신제품이 공개되면서 투자자들의 기대가 커졌고 그동안 급락한 데 대한 저가매수세도 유입됐다"며 "11일 노키아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전략적 제휴를 발표하면서 적어도 1년간 신제품을 내놓지 못하게 된 점도 반사이익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