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빅4 맞대결' 맨유·아스널 웃다

EPL 17R, 리버풀·첼시 나란히 1대0으로 꺾어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빅4’의 주말 빅뱅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아스널이 웃고 리버풀, 첼시가 고개를 숙였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07-2008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43분 터진 아르헨티나 공격수 카를로스 테베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리버풀을 1대0으로 제압했다. 맨유는 적지 안필드에서 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버풀의 천적임을 입증했다. 테베스는 전반 43분 라이언 긱스의 짧은 코너킥을 받은 웨인 루니가 슈팅을 때리자 골문 앞에서 볼의 방향을 살짝 바꾸는 감각적인 터치 슛으로 네트를 갈랐다. 아스널은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홈경기로 열린 첼시와의 ‘런던더비’에서 전반 인저리타임 첼시 출신 수비수 윌리엄 갈라스가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코너킥을 헤딩으로 꽂아넣어 1대0으로 승리했다. 아스널은 12승4무1패(승점 40)로 맨유(12승3무2패ㆍ승점 39)에 승점 1 차로 앞서 선두를 달렸다. 첼시는 승점 34로 3위에서 제자리걸음을 했고 리버풀(승점 30)은 맨체스터 시티(승점 33)에 밀려 5위로 내려앉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