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기자실 통폐합 예산 55억 의결

정부 "KTV 뉴스방송 권리 있다" 반박

기자실 통폐합 예산 55억 의결 정부 "KTV 뉴스방송 권리 있다" 반박 안길수기자 coolass@sed.co.kr 관련기사 • 김형오 "기자실 통폐합 예비비 승인 않겠다" • 기자실 통폐합 예산 55억 의결 • [메아리] 경찰기자실이 뭔지도 모르고 • [사설] 세계적 망신 자초한 언론통제 조치 • 기자 90% '취재지원 시스템' 반대 • 문인協 "기자실 폐쇄 반대" • 국정홍보처 "기자실 개편 공사 바로 진행" 정부가 기자실 통폐합에 소요되는 비용으로 55억원의 예비비 지출안을 5일 국무회의에서 통과시키고 기자실 개편을 위한 공사절차를 곧바로 진행시킬 뜻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또 국정홍보처 산하 한국정책방송(KTV)의 뉴스프로그램 방송에 따른 방송법 위반논란에 대해 “모든 매체는 자기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정책을 전달한다는 측면에서 뉴스 개념을 축소 해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정면반박하고 나섰다. 정부는 5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국정홍보처의 합동브리핑센터 및 전자브리핑시스템 구축경비 55억4,100만원을 예비비에서 지출하는 안을 확정, 의결했다. 정부의 일반회계 예비비 지출은 긴급을 요하는 경우에 한해 사용되며 국회의 승인 없이 연말에 사용 내역만 보고하면 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반대 입장을 취하고 있는 국회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긴급을 요하지도 않는 사업에 예비비까지 들여 기자실 통폐합을 추진한다는 비판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은 “이번주 중으로 예산이 배정되면 다음주 초 사업자를 공고할 것”이라며 “사업자가 선정되면 설계 과정을 끝내고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정도에 공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KTV의 방송법 위반 논란과 관련, “뉴스의 개념에 대해서는 다양한 각도에서 봐야 한다”면서 “모든 매체는 자기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회사 사보도 뉴스 형식을 취하지 않나. 정책을 전달한다는 측면에서 뉴스 개념을 축소 해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자브리핑 제도와 관련, “오는 8월 전에 시범 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기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력시간 : 2007/06/05 19:15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