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상장사 신규 빚보증액 소폭 감소

한화.대구도시가스.경방 많아 올들어 상장회사의 계열회사 빚보증이 소폭 감소한것으로 나타났다. 10대 그룹중 삼성, LG, 롯데, 현대, 현대중공업 등은 새로운 빚보증이 한 푼도없었으나 한화, 한진은 각각 500여억원의 빚보증을 섰다. 19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18일까지 상장사의 신규 빚보증을 조사한 결과 모두 197건(80사) 9천28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32건(81사) 9천817억원에비해 건수는 15.1%, 보증금액은 5.4% 각각 감소했다. 이중 10대 그룹 채무보증은 모두 1천226억원으로 작년 같은기간(1천792억원)에비해 31.6% 줄었다. 이들 그룹중 삼성, LG, SK, 현대차, 롯데, 현대, 현대중공업은 채무보증이 한건도 없었고 한화(592억원), 한진(510억원), 금호(124억원)는 새로 계열사에 빚보증을 섰다. 한편 상장사 빚보증은 대구도시가스가 14건 1천9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방(800억원), 삼호(600억원), 한화(592억원), 애경유화(363억원), 대한항공(326억원), 동아제약(290억원), 서울도시가스(280억원), 한국금속공업(270억원), 계룡건설(270억원) 등의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현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