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말기폐암치료제 ‘이레사’ 내달 중순부터 建保적용

말기폐암 치료제인 `이레사`가 이르면 내달 중순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부담이 대폭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조만간 건강보험정책 심의위원회를 열어 말기 폐암환자가 사용하는 이레사의 가격을 1정에 6만5,000원선으로 결정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렇게 되면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 본인부담(약값의 20%)은 1정에 1만3,000원 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레사는 기존의 화학요법에 실패한 비소세포성폐암환자의 유일한 치료제로 현재는 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1정에 8만원이나 되는 등 환자들의 부담이 크다. 하루 한알씩 먹을 경우 약값만 한달에 240만원에 달하나 보험이 적용되면 월 39만원 선으로 크게 떨어진다. <임웅재기자 jaelim@sed.co.kr>

관련기사



임웅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