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삼성그룹, 내년 전체 임원 급여 동결키로

삼성그룹이 내년 2,000여명에 달하는 전 계열사 임원들의 급여를 동결하기로 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19일 “어제 인사팀에서 임원들에게 사내망으로 메일이 전달됐다”면서 “내용은 ‘상황이 어려우니까 임원들이 솔선수범하자’는 취지로 급여를 동결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임원 급여 동결 방침을 사내에 공지하지는 않고 계열사별로 인사팀에서 임원들에게 개별 메일을 보내 통지했다.

관련기사



삼성그룹은 주력인 삼성전자의 실적이 올해 2, 3분기에 급락하면서 본격적인 실적 하강 국면에 접어드는 등 대다수 계열사가 실적 악화로 고전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 동결하기로 한 임원들의 급여에는 연간 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성과인센티브(OPI)는 포함되지 않는다.

삼성전자의 경우 연간 실적에 따라 초과이익의 20% 범위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까지 지급하는 성과인센티브제도를 운영해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