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차바이오앤, 美 NIH서 ‘인공혈액’연구비 23억 지원받아

美 자회사 스템인터내셔널 ‘최우수 연구과제’ 따내

차바이오앤디오스텍의 미국 자회사인 ‘스템인터내셔널’이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연구비 190만달러를 지원받는다. 차병원그룹의 바이오업체인 차바이오앤디오스텍의 미국 현지 자회사 ‘스템 인터내셔널(Stem International, STRMI)은 미국 국립보건원(NIH)으로부터 ‘인공혈액개발’을 위한 연구비 190만 달러(한화 약 23억원)를 지원받는다고 27일 밝혔다. NIH 최우수 연구과제로 선정된 이번 연구는 김광수 차병원 통합줄기세포치료연구소장(CHA 의과학대학교 및 하버드 의대 교수)과 시 지앙 루(Shi Jiang Lu) 스템 인터내셔널 수석 연구책임자가 함께 단백질만을 이용해 임상적용하기에 안전한 역분화 유도 줄기세포로 인공혈액을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형민 차바이오앤디오스텍 사장은 “세계 혈액시장이 年 49억달러 규모로 年 45,000~90,000L의 혈액이 부족하다”며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인 혈액 오염사고 예방은 물론 절대적으로 부족한 수급 문제를 해결할 인공혈액을 개발하는데 가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미 스템 인터내셔널은 단백질만을 이용한 역분화 유도 줄기세포 확립 기술과 인공혈액(적혈구와 혈소판)을 개발하는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스템인터내셔널은 지난 2008년에는 루 박사와 세계 최초로 인간 배아줄기세포에서 혈액세포를 생산할 수 있는 ‘혈액-혈관형성전구세포’를 이용해 인공 적혈구 생산에 성공, 인공혈액의 핵심인 면역거부반응 없는 ‘핵 없는 적혈구 분화’에 성공해 블러드(Blood)지에 발표했을 뿐 아니라 미국 디스커버(Discover)지의 100대 신기술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2009년에 김광수 교수와 단백질만을 이용한 역분화 유도 줄기세포를 확립해 ‘셀 스템 셀(Cell Stem Cell)’지에 발표한 것은 물론 ‘네이처(Nature)’지의 ‘2009 주요 논문(Research Highlights 2009)’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스템 인터내셔널 연구팀은 이번에 두 기술의 융합을 통해 Rh-, O형의 체세포를 이용한 역분화 유도줄기세포를 만들고, 여기서 적혈구나 혈소판을 생산해 혈액형 타입에 관계없이 수혈 가능한 인공혈액을 개발할 계획이다. 스템 인터내셔널은 차바이오앤디오스텍이 미국 ACT사와 함께 보스톤 지역에 설립해,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인공혈액(적혈구∙혈소판∙면역세포)을 생산하는 연구에 주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재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