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숨고르기 외국인 관망세 언제까지

13일 연속 순매도 후 숨고르기, 다음은? 거래소 시장에서 13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거듭하던 외국인들이 연속 매도세를 잠시 멈추고 숨고르기에 들어가면서 향후 움직임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외환위기 이후 최장기 순매도 행진을 이어가며 1조8천349억원을 순수하게 팔았던 외국인은 그러나 최근 사흘간 방향성 없이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7일 65억원 순매수로 순매도 행진의 종지부를 찍은 외국인은 28일 역시 매수 우위를 보였지만 액수는 5억원에 그쳤다. 또 29일에는 장중 매도 강도를 높이는가 싶더니 결국 108억원 순매도에 그쳐, 아직 강한 매도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외국인들은 올들어 무려 11조원 이상 순매수의 왕성한 `식욕'을 자랑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들의 순매수 기조가 유지되거나 최소한 반전되지 않을 것이라는 바탕 위에, 저금리로 연기금 등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주식투자비중 확대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이 최근 시장 수급의 핵심이었다. 따라서 11월 증시 수급 역시 숨고르기에 들어간 외국인들이 언제, 어떤 방향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지가 관건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당분간 외국인이 순매도 추세를 둔화시킨 현재의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미국의 증시 자금이 채권형펀드에서는 유출되고 있는 반면 주식형펀드에는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으며, 국제투자자금의 신흥시장 이탈이 지속됐으나 한국 관련 펀드는 유입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 이같은 전망의 근거다. 또 10월 중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 자금이 해외로 유출되지 않고 대기성 자금으로 한국에 머물러 있다는 점도 이같은 안도감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다만, 유가와 중국 경제 영향으로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탓에 적극적인 순매수기조로 돌아서기도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증권 이상재 거시경제팀장은 "한국경제의 장기 침체 가능성이 높아져 외국인이 순매수를 재개할 가능성은 낮지만 순매도 추세가 굳어질 가능성 역시 아주 적다"고 말했다. 또 국제 유가라는 변수가 여전히 불확실성의 핵심으로 존재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대통령선거(2일)와 고용지표 발표(5일) 등 11월 초에 굵직굵직한 이벤트를 앞두고 있다는 점도 외국인들의 관망세를 거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키움닷컴증권 유경오 애널리스트는 "10월 매도공세로 단기 차익실현 물량은 어느 정도 소화됐다. 그러나 유가와 함께 미국 대선과 고용지표 발표 등 변수가 있어외국인의 적극적 매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따라서 당분간은 프로그램 매매가 수급의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라며 "일단 차익잔고 상황과 연기금의 매수여력, 적립식 펀드의 지속적인 증가 등으로 수급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