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지난달 국제선 여객 실적 사상 최대

한류 열풍·봄방학 수요..화물 수송량도 증가

지난달 외국인 관광객과 봄방학 외국여행 수요 증가로 국제선 여객이 크게 늘었다.

25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2월 국제선 여객은 지난해 같은달보다 13.3% 증가한 375만명이었다.

이는 역대 2월 실적중 최고 기록이다.

노선별 증가율은 동남아시아 22.2%, 유럽 18.3%, 대양주 17.2%, 일본 5.0% 순이었다.

지난달에는 '한류 열풍'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었는데다 봄방학까지 겹쳐 국제선 여객이 증가한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여객 분담률은 국적사가 66.6%이었다.

관련기사



이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CC)의 비중은 지난해보다 2.4%포인트 늘어난 6.4%를 차지했다.

이 기간 국내선 여객도 162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2.5% 늘었다.

LCC의 국내 여객 수송량은 지난해보다 15% 증가한 68만명을 기록했다.

LCC의 여객 분담률도 0.9%포인트 상승한 41.9%를 나타냈다.

특히 LCC의 국내 여객 분담률은 2008년 2월 6.9%에서 2009년 2월에는 21.6% 도약했고 2010년 2월에는 34.2%, 작년 2월에는 41.0%를 기록하는 등 비중이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달 항공화물은 7.3% 증가한 28.1만톤을 기록했다.

항공 교통량은 총 4만1,633대로 지난해보다 5.6% 늘었다./온라인뉴스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