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수입물가-수출물가 차이 사상 최대 수준

국제유가 고공행진 영향…국내 경제 부담

국제 원유와 원자재 가격의 급등으로 수입물가와수출물가의 차이가 사상 최대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의 수입물가지수(2000년=100)는 106.59로 3월의106.62에 이어 고공 행진을 지속했다. 이는 지난 2001년 6월의 106.71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도별 수입물가지수는 98년 105.71, 99년 92.88, 2000년 100.00, 2001년 103.53, 2002년 97.11, 2003년 98.85였다. 반면 수출물가지수는 91.04로 올 1월의 91.81, 2월의 91.19, 3월의 91.23보다도더 떨어졌고 기준년인 2000년의 100에는 훨씬 미달했다. 연도별 수출물가지수는 지난 98년에 124.52까지 이르렀다가 99년 101.03, 2000년 100.0, 2001년 96.19. 2002년 89.48, 2003년 87.51로 줄곧 하락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지난 4월의 수출물가지수를 1로 볼 때 수입물가지수는 1.17로 사상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수출물가지수 대비 수입물가지수는 올 1월과 2월에 각각 1.15였다가 3월에 1.17로 올라선 데 이어 4월에도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연도별로는 지난 97년 0.87에서 98년에 0.85로 떨어진 뒤 99년 0.92, 2000년 1.00, 2001년 1.08, 2002년 1.09, 2003년 1.13 등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수입물가의 상승은 국내 기업들의 원가 부담을 높여 채산성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국내의 소비자물가를 자극한다는 점에서 한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국제 유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수입물가와 수출물가의 가격 차이 확대는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