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濠, 北 관리에 핵관리기술지원

다우너외무장관 밝혀방한중인 알렉산더 다우너 호주 외무장관은 31일 "호주는 올 하반기 북한 관리 6명을 초청해 핵안전 훈련코스를 열 계획"이라며 "핵 물질의 유지와 관리에 대한 전문지식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우너 장관은 이어 "북한의 핵시설을 핵확산금지조약(NPT)이나 국제 핵 에너지기구(IAEA)의 기준에 맞추도록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우너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고학용)가 주최하는 '편협대화'모임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다우너 장관은 한ㆍ호 수교 40주년과 호주연방 수립 100주년에 맞춰 지난 29일 방한했다. 김홍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